글로벌이코노믹

정부 지원 종료 D-3…면세점업계 "추가 지원책 절실"

기사입력 : 2020-10-26 15:04

center
정부의 '면세점 종합 지원 대책'이 오는 29일 만료될 예정인 가운데, 면세업계가 지원 기간 연장과 추가 지원책 마련에 대한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로 최악의 위기를 맞은 면세점들이 정부의 추가 지원에 대한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면세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정부가 내놓은 ‘면세점 종합 지원 대책’ 적용 기간이 오는 29일 만료된다.

이달 초 주요 면세점들은 관세청에 지원책 시한 추가 연장을 요청했다. 이에 관세청은 “시한 연장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지원책 기간 만료 3일을 앞둔 현재까지 특별한 조치 발표가 없어 면세업계 관계자들은 ‘속앓이’를 하고 있다.

관세청은 올해 4월 코로나19로 입출국 여행객이 90% 이상 줄자 면세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제3자 국외 반송’, ‘재고 면세품 내수 판매’ 등 방안을 마련했다.

제3자 국외 반송은 국내 면세점이 입국이 어려워진 해외 면세 사업자에게 세관 신고만 마치면 면세품을 원하는 장소로 보낼 수 있게 하는 것이다. 이 때문에 면세점의 큰손으로 꼽히는 ‘따이공(중국 보따리상)’들은 한국에 오지 않고도 현지에서 면세물품을 받을 수 있다.

이 조치는 현 면세업계 매출의 상당 비중을 차지한다. 실제로 추경호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제3자 국외 반송 시행 이후 5개월간 업계 순매출은 5865억 원 늘어났다.

재고 면세품 내수 판매는 면세 물건을 국내 소비자가 살 수 있도록 한 조치다. 기존 규정대로라면 팔리지 않아 창고에 쌓인 물건은 소각하거나 공급자에게 반품만 가능하지만, 면세업계 경영 악화가 계속되자 정부는 재고 면세품을 백화점‧온라인 등 채널에 풀었다.

면세점협회에 따르면 국내 면세점 매출은 지난 4월 9867억 원으로 바닥을 친 이후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8월 면세점 매출은 1조 4441억 원으로 지난해 8월(2조 1845억 원) 대비 30% 이상 급감했지만, 6월(1조 1130억 원)과 7월(1조 2021억 원)에 비하면 선방한 수치다.

또 국내 면세점 ‘빅3’의 재고 자산은 3개월 만에 5000억 원가량 감소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롯데면세점·신라면세점·신세계면세점의 6월 말 기준 재고자산은 각각 1조 4767억 원·9256억 원·7905억 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3월 말과 비교해 재고자산이 각각 1726억 원·1536억 원·1452억 원 줄었다.

정부의 지원이 종료될 경우 현 매출 회복세가 잦아들 것이라는 것이 면세업계의 중론이다. 이들은 정부가 지원 기한을 연장하거나 추가 지원책을 내놔야 한다고 주장한다.

면세업계 한 관계자는 “최근 면세점 입점 브랜드들이 퇴점 요청을 해와 힘든 상황이다. 특별고용지원업종에 면세점이 포함된다면 매출도 안정적으로 기록할 수 있고 협력사 직원 고용 유지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정부 지원이 종료되면 당장 다음 달부터 매출을 올릴 방법이 없다. 지원 기간이 연장됐으면 한다”면서 면세점 특허수수료 면제와 관광 비행 승객의 면세품 구매 허용 등 추가 방안을 언급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