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이코노믹

"요금제 비교부터 가입까지 한 번에"…알뜰폰 1호 홍보관 서대문에 개관

기사입력 : 2020-10-27 14:53

center
알뜰폰 스퀘어 모습. 사진=한국알뜰통신사업자협회
한국알뜰통신사업자협회는 27일 알뜰폰 요금제를 직접 비교해보고 가입까지 할 수 있는 전용 오프라인 홍보관 '알뜰폰 스퀘어'가 KB국민은행 자리 1층에 개관한다고 발표했다.

알뜰폰 스퀘어는 한국알뜰통신사업자협회가 운영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후원한다.

알뜰폰은 지난 2010년 10월 전기통신사업법 시행령 개정에 따라 도매제공의무사업자 및 의무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지정한 이후 올해로 만 10년째를 맞이하게 됐다.

그간 알뜰폰 가입자는 2011년 말 40만 2685명(0.77%)에서 시작해 2012년 말 127만명(2.5%), 지난 2019년 말 775만명(11.2%)으로 초기 시장 대비 알뜰폰 가입자의 규모가 약 19배 이상 고속으로 성장했으나 일반 소비자가 알뜰폰을 잘 모르거나 막연히 이통사보다 품질이 떨어진다고 오해하고 있는 부분이 있었다.

알뜰폰 스퀘어는 알뜰폰 사업자들이 출시하는 다양한 요금 상품을 확인할 수 있다. 또 전면과 후면에 대형 스크린을 설치해 여러 알뜰폰 사업자가 제작한 홍보영상을 통해 알뜰폰 사업자의 회사홍보와 알뜰폰의 특장점을 종합적으로 쉽게 알아볼 수 있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와 LG전자의 단말기를 전시하고 있어 단말기 선택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구성했고 알뜰폰이 탄생한 지 만 10년째가 되는 현시점에서 알뜰폰을 널리 알리는 알림마당(홍보관)의 역할을 해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방문고객들은 평소 자신이 사용하고 있는 음성, 데이터, 문자의 사용량을 감안해 다양한 요금상품 및 단말기를 비교할 수 있다.

구매를 희망하는 이용자는 터치 PC에 연결돼 있는 ‘알뜰폰 허브 사이트'에서 현장 매니저의 도움을 받아 자신의 패턴에 맞는 맞춤 요금제를 다양하게 비교 검색할 수 있고 필요 시 원하는 요금 상품을 그 자리에서 선택하여 원스톱으로 직접 가입하는 것도 가능하다.

아울러 VR존에서는 가상현실(VR) 코너를 마련해 방문자들이 입체감 있는 다양한 미디어 콘텐츠를 즐길 수 있으며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인공지능(AI) 반려로봇, 포터블 통신디바이스인 미러북, LTE라우터 등이 전시된다.

협회는 알뜰폰 최초로 오프라인 홍보관인 알뜰폰 스퀘어를 통해 신규 단말기 체험과 자기 패턴에 맞는 다양한 알뜰폰 맞춤 요금제 비교 및 현장가입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또 가상현실 컨텐츠 및 반려로봇을 체험하는 등 알뜰폰 전반에 대한 홍보를 아우르는 새로운 볼거리와 알뜰폰 관련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알뜰폰이 이용자들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알뜰폰협회 관계자는 "향후 알뜰폰 스퀘어가 궤도에 오르면 주요 거점지역에 추가로 확대할 방침"이라며 "이번 알뜰폰 스퀘어를 통하여 불특정 다수의 이용자를 대상으로 알뜰폰을 제대로 알리고 단말기와 알뜰폰 요금제를 널리 홍보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