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이코노믹

10월 31일은 핼러원데이? 올해는 ‘홈러윈데이'!

기사입력 : 2020-10-27 15:50

center
GS25에 따르면 올해 10월 1일~25일 핼러윈 기획상품 매출은 주거·오피스 상권에서 높게 나타났다. 사진=GS25
코로나19로 올해 핼러윈 데이는 ‘홈러윈(집+핼러윈)’이 될 전망이다.

27일 GS25가 이달 1일부터 25일까지 핼러윈(Helloween) 관련 상품 매출을 상권별로 살펴본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매출 신장률은 ▲주거 60.8% ▲오피스 41.3% ▲유흥 5.8% ▲학교·학원가 2.1%로 나타났다.

핼러윈데이를 앞두고 10월 초부터 유흥가나 학교‧학원 상권을 중심으로 상품 매출이 대폭 늘어난 예년에 비해 올해는 주거와 오피스 상권의 매출이 많이 증가했다.

GS25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집에서 파티를 연출하고 직장에서 동료들과 함께 핼러윈 기획 상품들을 구매하려는 수요가 늘었기 때문에 이같은 현상이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온라인 쇼핑몰에서도 핼러윈 ‘홈파티’를 준비하는 움직임이 나타났다.

텐바이텐에 따르면 이달 8일부터 21일까지 핼러윈 관련 식품‧스낵류의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증가했지만, 코스튬 관련 제품은 판매가 감소했다. 이 기간 매출 신장률은 ▲사탕류 109% ▲캐러멜‧젤리류 96% ▲초콜릿류 74%로 집계됐다. 이에 반해 코스튬 의상은 28%, 코스튬 소품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매출이 38% 줄었다.

center
유통업계가 핼러윈데이에 집에서 홈파티를 즐기려는 이들을 위해 다양한 행사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텐바이텐(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CU, 홈플러스, 다이소.


이에 유통업계는 홈러윈 족을 사로잡기 위한 다양한 기획전과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GS25는 9월 말부터 ‘꼬마유령 캐스퍼’ 캐릭터를 활용한 홈파티 겨냥 핼러윈데이 상품 30여 종을 판매했다. 비슷한 시기 CU는 ‘핼러윈 홈파티 푸드 시리즈’를 내놨다. 해당 시리즈는 핼러윈데이의 상징물인 호박을 재료로 한 몬스터샌드고스트버거 등 밀박스와 단호박샌드단호박크림슈 등으로 구성됐다.

다이소도 ‘핼러윈 홈파티 기획전’을 개최 중이다. 다이소는 2000원 이하 상품 비중을 80% 이상으로 잡아 다양한 연령에서 가성비 높게 핼러윈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파티용품, 코스튬 용품, 디즈니 핼러윈 상품 등 총 240여 종 상품을 만나볼 수 있다.

텐바이텐은 지난 19일부터 핼러윈 홈파티 관련 상품을 최대 56% 저렴하게 판매하는 ‘웰컴 투 핼러윈’ 기획전을 벌이고 있다.

홈플러스는 오는 31일까지 ‘해피 핼러윈 대축제’를 열고 홈파티 음식과 아이들을 위한 간식을 초특가에 판매한다. 행사 상품 300여 종을 대상으로 2만 원 이상 구매한 고객에게 5000원 할인 상품권과 타투스티커(3만 개 한정)를 증정한다.

center
생활공작소는 '백설'과 협업한 핼러윈 판촉 행사를 오는 11월 2일까지 벌인다. 사진=생활공작소


생활공작소는 CJ제일제당의 브랜드 ‘백설’과 함께 핼러윈 제품 관련 판촉 행사를 오는 11월 2일까지 SNS와 공식 온라인몰에서 진행한다.

생활공작소 인스타그램에 있는 게재된 이미지를 보고 힌트를 찾아 생활공작소 캐릭터인 ‘생공이’가 요리할 음식을 유추해 댓글로 답을 남기면 된다. 댓글을 남긴 퀴즈 정답자 중 무작위로 선정한 10명에게 로제 파스타 소스와 면 세트를 증정한다.

업계 한 관계자는 “올해는 코로나19로 외출 대신 간단한 홈파티로 대체하는 분위기가 강하다.이번 기회로 기념일에 집에서 안전하게 파티를 즐기는 문화가 자리 잡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