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이코노믹

SKT–한독상공회의소, 독일 중소기업에 ICT 앞선기술력 알린다

기사입력 : 2020-11-03 10:40

center
랜선 ICT 기업탐방 현장 모습.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한독상공회의소와 함께 독일의 중소기업 및 기관을 대상으로 SKT의 5세대(5G) 이동통신,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앞선 정보통신기술(ICT) 기술력을 실시간 영상으로 소개하는 랜선 ICT 기업탐방을 시행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탐방은 독일 브란덴부르크 주의 15개 기업 및 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5G 네트워크 기반 영상 회의 솔루션을 활용해 약 1시간 가량 라이브로 진행됐다.

SKT는 이번 기업탐방에서 5G, AI, 빅데이터 등 자사가 보유한 ICT 기술에 대한 발표와 함께 미래 ICT 비전 제시를 위해 SKT가 설립한 대한민국 대표 ICT체험관 '티움(T.um)' 원격 체험을 제공했다.

탐방에 참석한 독일 기업 및 기관들은 랜선을 통해 미래 기술로 구현된 2047년의 미래 도시를 체험했다.

또한 참가자들은 ▲초고속 네트워크와 인공지능 등을 이용한 우주와 지구 환경 모니터링 ▲사물인터넷(IoT) 센서와 드론, 증강현실(AR) 등을 통한 조난자 구조 ▲3D 메디컬 프린터와 감각통신 등을 활용한 의료 활동 등을 직접 체험하며 인류와 지구가 겪을 문제에 ICT 기술이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지 고민하는 시간도 함께 가졌다.

송광현 SK텔레콤 PR2실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해외 기업탐방이 어려운 상황에서 해외 기업들에게 자사의 ICT 기술을 공유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시행했다"며 "앞으로도 대한민국의 앞선 ICT 기술을 세계에 알리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