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이코노믹

효성인포메이션, 산업용 IoT 분야 ‘리더’ 오른다

기사입력 : 2020-11-05 09:53

center
루미다 포트폴리오[사진=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통합 ICT 인프라 솔루션 전문 기업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은 ‘2020년 가트너 매직 쿼드런트 IIoT(산업용 IoT) 보고서’에서 히타치 밴타라(Hitachi Vantara)가 최고등급인 ‘리더’로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은 루마다(Lumada) 플랫폼을 통해 IIoT 및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IIoT 중심에 위치한 루마다를 활용하면 기업은 사람, 기계, IT 데이터를 혼합해 운영 및 연결 자산을 전방위로 파악하고, 보다 지능적인 의사 결정과 우수한 비즈니스 성과를 도출할 수 있다.

루마다 플랫폼은 빅데이터 처리·분석 플랫폼 ‘펜타호(Pentaho)’를 비롯해 ‘오브젝트 스토리지(HCP)’, ‘루마다 엣지 인텔리전스’, ‘루마다 데이터 카탈로그’, ‘루마다 데이터 옵티마이저’ 등을 솔루션 라인업으로 보유하고 있다.

히타치 밴타라의 입증된 기술력과 첨단 애널리틱스, 데이터 관리 역량이 결합된 루마다 플랫폼은 고객이 산업용 IoT 솔루션을 더 빠르고 쉽게 개발 및 배치해 인사이트를 습득하는 시간을 단축하고 비즈니스 성과를 높일 수 있다.

가트너는 루마다 플랫폼이 온프레미스, 클라우드, 하이브리드 환경에서 모두 구현 가능한 높은 적응성의 솔루션이라는 점을 높게 평가했다. 또 필요에 따라 특정 기능을 조합해 구성하는 특성 덕분에 고객의 요구사항을 접수하고 그에 맞춰 플랫폼을 맞춤화하는 ‘코크리에이션(co-creation)’이 가능하다는 점에 주목했다.

양정규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대표이사는 “고객의 IIoT 요구사항에 대응하면서 얻은 지식과 인사이트를 기반으로 루마다 플랫폼의 수많은 획기적 기능들이 개발됐다”며 “IIoT 시장을 주도하는 리더로서 현대적인 엔터프라이즈 인프라 혁신을 위해 안정적이고 신뢰도 높은 솔루션과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