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이코노믹

KT, 전력중개용 연료전지 발전설비 구축 완료

기사입력 : 2020-11-08 09:00

center
KT 직원들이 KT 대구물류센터에 구축된 수소연료전지 발전설비를 KT-MEG을 통해 실시간으로 점검하고 있다. 사진=KT
KT는 지능형 가상발전소 운영과 소규모 전력중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KT 대구물류센터에 0.9MW급 차세대 수소 연료전지(SOFC) 발전 설비를 구축했다고 8일 밝혔다.

지능형 가상발전소 운영은 KT만의 연료전지 관리 시스템을 통해 ‘가상 발전 사업자들의 효율적인 발전 운용을 돕는 사업이다. 발전과 설비운용 상태를 KT 에너지 통합 관리 플랫폼인 KT-MEG에 의해 24시간 실시간 모니터링하며, 데이터 분석, 장애 대응 등의 서비스를 지원한다.

소규모 전력중개 사업은 전역에 분산된 신재생에너지원과 에너지저장장치, 전기차 등에서 생산된 1MW 이하 전기를 중개사업자가 모아 전력시장에서 거래하는 사업이다. 이번 KT 대구물류센터 사례처럼, 유휴 공간에 설치된 연료전지 설비에서 생산된 전기를 모아 전력거래소에 판매한다.

전력중개 사업은 앞으로 실증 테스트를 거쳐 이르면 내년 상반기에 시작할 예정이다.

KT는 지난 2016년부터 전력중개 시범사업자로 선정돼 전력중개시스템 개발 및 고도화를 추진해 왔다. 이를 위해 AI와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투명하고 정확한 거래를 보장하는 ‘KT 기가 에너지 트레이드’라는 상품을 미리 선보이기도 했다.

아울러 KT는 ‘18년부터 대관령 KT 수련관, 대전 대덕2연구단지에 연료전지발전 설비를 구축하며 전력중개 사업을 준비하고 있으며, 창원과 구미의 산업단지에도 총 6.7MW의 연료전지 발전사업을 하고 있다.

이처럼 KT는 ▲그린뉴딜 ▲수소경제 활성화 ▲스마트산단 활성화 등 정부 정책에 맞춰 DR, 연료전지, 에너지효율화 등 앞으로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수소경제 활성화의 핵심 동력인 ‘연료전지 사업’ 분야는 대용량 발전사업 경험을 기반으로 도심지에 적합한 건물용 소용량 연료전지 상품을 준비 중이며, 이를 위해 다양한 국내 업체들과 협력 체계를 구축하며 사업 확대 기반을 마련하고 있다.

문성욱 KT 기업신사업본부 본부장은 “KT는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 활성화를 위해 KT 자체적으로 친환경 연료전지 발전설비를 구축해 운영 중이다”라며, “자가소비 건물용 연료전지 사업 진출과 소규모 분산발전 자원 확대를 통해 에너지 자립화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