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이코노믹

KT, 올레 tv 키즈랜드 누적 이용 17억 건 돌파

기사입력 : 2020-11-08 09:00

center
KT 모델들이 프리미엄 키즈 콘텐츠를 완전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는 ‘올레 tv 프라임 키즈랜드’ 요금제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KT
KT가 올레 tv 키즈랜드 출시 2년 반 만에 누적 이용 횟수 17억 건, 누적 이용자 560만 명을 돌파했다고 8일 밝혔다. 이는 키즈랜드를 공식 출시한 2018년 5월부터 2020년 10월까지의 이용 행태를 집계한 결과다.

올레 tv 키즈랜드는 만 3세부터 7세까지의 영유아 전용 IPTV 서비스로, KT가 놀면서 배우는 tv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스콜라스틱, 아이코닉스, 대교 등 국내외를 대표하는 교육 기업과 협력해 육아 가정에 프리미엄 교육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KT는 국내 최초 ‘말로 하는 AI tv’를 선보이고 ‘영어유치원’, ‘책 읽어주는 tv’, ‘홈스쿨’ 메뉴를 키즈랜드 홈 전면에 배치해 고객 접근성을 강화한 점, 뽀로로가 설명하는 BBC 공룡다큐 ‘자연백과’ 등 KT만의 차별화된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공한 점이 고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끌어냈다고 분석했다.

올해 키즈랜드 월별 이용 추이를 보면, 코로나19로 개원·개학이 연기된 3월 키즈랜드 이용량이 6700만 건에 달하며 최대 수치를 기록했다. 그중에서도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해 같은 기간 대비 이용량이 가장 많이 증가한 장르는 ‘홈스쿨’이다. 올해 ‘홈스쿨’ 콘텐츠 누적 이용 건 수는 1200만 건으로, 코로나19 이전 대비 월평균 60%가량 급증했다.

홈스쿨 콘텐츠 안에서 가장 많이 이용한 학습영역은 영어 콘텐츠로, 그 비중이 약 80%에 이른다. 이와 함께 ‘영어유치원’의 ‘스콜라스틱’ 메뉴는 지난해 5월 출시한 후 1년 반 만에 누적 이용 횟수 9000만 건을 돌파했으며, 올해 5월부터 제공하고 있는 ‘스콜라스틱 AI 튜터’ 서비스는 지난 6개월간 누적 11만 명이 매일 평균 8분가량 AI 튜터와 함께 영어 말하기 연습을 한 것으로 나타나 영어 교육에 대한 학부모들의 관심이 가장 높았음을 확인했다.

KT는 지난달 ‘올레 tv 프라임 키즈랜드’ 요금제를 출시했다. 올레 tv 대표 요금제인 ‘tv 에센스’가 월 1만6500원인데 비해 월 4400원만 추가하면 6만여 편의 키즈 콘텐츠를 추가 결제 없이 무제한 감상할 수 있다. '올레 tv 프라임 키즈랜드’ 요금제는 출시 한 달 만에 가입 문의가 기존 키즈 요금제 대비 5배 이상 급증하면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 한 달간 ‘올레 tv 프라임 키즈랜드’ 요금제에 가입한 키즈 가구의 이용 행태를 분석한 결과, 6만여 편의 콘텐츠 중 가장 많이 시청한 콘텐츠 TOP3는 ▲뽀로로 방귀 응가 딸꾹! ▲페파피그2 ▲엉뚱발랄 콩순이와 친구들 순이다. 그 밖에도 KT가 지난달 IPTV 중 단독으로 선보인 ‘코코멜론’은 출시 10일 만에 이용 횟수 130만 건을 기록하며 전체 캐릭터 콘텐츠 중 1위를 차지했다.

송재호 KT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장 전무는 “코로나19로 ‘집콕 육아’가 길어지면서 키즈랜드를 활용해 학습과 놀이를 병행하는 가정이 이전보다 급증했다”며, “가장 많은 부모님이 올레 tv 키즈랜드를 선택해준 만큼 앞으로도 KT는 육아 가정을 지원할 수 있는 양질의 콘텐츠와 혜택을 지속해서 늘려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