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이코노믹

KT, '통신 빅데이터 오픈 랩' 개소···"누구나 빅데이터 무료 이용"

기사입력 : 2020-11-12 09:54

center
KT 직원들이 '통신 빅데이터 오픈 랩'에서 데이터 분석을 하고 있다. 사진=KT
KT가 서울시 서초구 KT 연구개발센터에 개인과 기업 누구나 자유롭고 안전하게 빅데이터를 이용과 활용할 수 있는 '통신 빅데이터 오픈 랩'을 개소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개소한 '통신 빅데이터 오픈 랩'은 안전한 보안 환경에서 데이터를 연구∙분석할 수 있는 '데이터 안심구역'이다. 이 곳에서 사용자가 직접 데이터를 가공하고 분석해 연구에 활용할 수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은 지난해부터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춰 데이터 축적과 유통 활성화를 위한 '빅데이터 플랫폼 센터 구축사업'을 진행 중이다.

KT는 '통신 빅데이터 플랫폼' 사업 주관 기업으로 BC카드(카드 결제), 넥스트이지(관광) 등 14개 기관과 협력해 113TB(테라바이트) 상당의 빅데이터를 제공하고 있다. 빅데이터 플랫폼에서는 유동인구·소비·상권·여행 등 다양한 생활 데이터를 개인과 기업이 자유롭게 거래할 수 있다. 기업 수요에 따라 맞춤형 분석 리포트, 컨설팅 등도 제공한다.

통신 빅데이터 오픈랩에서는 사용자 수준별 맞춤형 교육과 데이터 분석 기술과 인력이 부족한 기업을 위해 분야별 빅데이터 전문가의 자문 및 비즈니스 멘토링 서비스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그래픽처리장치(GPU) 기반의 고성능 분석 서버를 통해 AI 추론 및 예측 분석 기능을 제공한다.

통신 빅데이터 오픈 랩은 빅데이터에 관심 있는 누구나 사전 참여 신청 후 이용할 수 있다. 통신 빅데이터 플랫폼 사이트에서 회원 가입 후 포털 상단 이용신청을 하면 된다.

김채희 KT AI/BigData사업본부장은 "이번에 오픈한 통신 빅데이터 오픈 랩을 통해 국내 데이터 기반의 혁신기업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KT는 디지털 뉴딜의 중요한 자원인 빅데이터 활성화를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