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이코노믹

아이돌 도박 연루, 초신성 멤버 온라인 불법 도박 의혹

기사입력 : 2020-11-26 09:59

center
그룹 슈퍼노바. 사진=SM 제공
아이돌 도박 연루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그룹 '초신성'(수퍼노바) 멤버가 온라인 도박 논란에 휘말렸다.

MBC TV '뉴스데스크'는 지난 9월 해외 원정 도박을 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아이돌 그룹 멤버가 불법 도박사이트에 접속해 온라인 도박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25일 보도했다.

아이돌 도박 연루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그룹 '초신성'(수퍼노바) 멤버가 온라인 도박 논란에 휘말렸다.

MBC TV '뉴스데스크'는 지난 9월 해외 원정 도박을 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아이돌 그룹 멤버가 불법 도박사이트에 접속해 온라인 도박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25일 보도했다.

'뉴스데스크'는 실명 보도를 하지 않았으나 원정 도박으로 조사를 받고 있는 아이돌 그룹이 초신성이라는 점, 이후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측의 후속보도가 이어지면서 초신성 멤버로 드러났다.

MBC에 따르면 이 도박 사이트는 도박 참여자의 지시에 따라 현지에서 대신 도박에 참여하는 이른바 '아바타' 방식으로 운영됐다. 국내 도박 참여자들이 필리핀 현지 카지노 생중계를 보면서 자신이 지정한 현장의 사람을 통해 참여하는 수법이다.

온라인 도박은 항공료를 들여 외국에 가지 않는 방식으로 수천 명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예상된다.

MBC는 온라인 도박 명단에는 아이돌 그룹 멤버와 유명 배우, 조직폭력배 등의 이름도 포함됐다고 전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9월 초신성 멤버 윤학과 성제를 도박 혐의로 입건했다. 2016년부터 2018년까지 필리핀에서 판돈 700만∼5000만원을 걸고 '바카라' 도박을 1∼2차례 한 혐의다. 이로 인해 윤학은 당시 출연 예정이던 일본 뮤지컬에서 하차했다.

소속사는 온라인 불법 도박에 대해 아직까지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