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8 (월)

박정호 SKT 대표이사 부회장 승진…반도체 업무도 맡는다

기사입력 : 2020-12-03 14:02

center
박정호 SK텔레콤 대표이사(부회장). 사진=SK텔레콤
박정호 SK텔레콤 대표이사(사장)이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이와 함께 SK하이닉스 부회장도 겸하면서 통신과 반도체의 시너지 효과를 노리게 됐다.

SK그룹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임원인사를 3일 발표했다. 이번 임원인사에 따르면 박정호 사장과 유정준 SK E&S 사장이 각각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박정호 부회장은 승진과 함께 SK하이닉스 부회장까지 겸직한다. 대표이사는 현 이석희 사장이 계속 유지한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ICT 업계에 융복합과 관련한 요구가 이어지는 만큼 박정호 부회장이 SK하이닉스 부회장을 겸직하면서 통신과 반도체의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 부회장은 최태원 회장의 최측근이자 SK그룹 내 최고의 인수합병(M&A) 전문가로 꼽힌다. 1989년 선경에 입사해 SK텔레콤 뉴욕지사장, SK그룹 투자회사관리실 CR지원팀장(상무), SK커뮤니케이션즈 사업개발부문장, SK텔레콤 사업개발부문장(부사장), SK C&C 대표이사 사장 등을 역임했다.

특히 SK그룹의 하이닉스 인수를 주도했고 2017년 SK하이닉스의 일본 도시바 인수전에서도 최 회장의 일본 출장에 동행하는 등 주요한 역할을 수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부회장은 SK하이닉스 부회장 역할도 맡게 되면서 기존에 유지하던 SK하이닉스 이사회 의장직에서는 물러날 것으로 보인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