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금)

코로나19에 3분기 스마트워치 ‘쑥~쑥’…전년比 6% 증가

기사입력 : 2020-12-17 17:20

center
3분기 글로벌 스마트워치 시장 점유율 변화[자료=카운터포인트리서치]
스마트워치 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여파 속에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코로나19로 비대면 환경 확대와 사용자의 건강 관심도가 높아지면서 다양한 건강기능이 탑재된 스마트워치 수요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제조사별로 보급형 스마트워치를 출시하면서 소비자 접근성까지 높아졌다.

17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 3분기 스마트워치 판매량은 전년 동기대비 6% 증가했다.

업체별로 애플은 점유율 28%를 기록, 1위에 올랐다. 전년 동기보다 2%포인트(p)늘어난 수치로, 애플의 중저가인 애플워치SE가 수요를 확대했다는 분석이다.

화웨이도 신제품 및 어린이용 제품이 선전하며 점유율 15%로 2위에 올랐다. 삼성전자는 갤럭시워치3를 출시하며 BBK를 제치고 3위에 올랐다. 카운터포인트는 삼성전자의 3분기 스마트워치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59%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다.

임수정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애플의 3분기 매출은 23억달러(약 2조5000억원)로 전체 시장 매출의 절반에 달한다”면서 "삼성전자는 3분기에는 갤럭시워치3로 반등에 성공했다”며 “삼성은 매출 기준으로 전년동기대비 59% 상승하며 성장 모멘텀을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지역별로는 중국의 스마트워치 수요가 크게 증가해 점유율 30.7%를 기록했다. 이는 그간 선두를 유지했던 미국을 7분기 만에 앞지른 것이다. 미국 점유율은 29.%다. 카운터포인트는 어린이용 스마트워치 점유율이 70%를 넘었던 중국이 일반 스마트워치 시장에서도 성장 동력을 확보했다고 분석했다.

이밖에 인도 시장은 판매량이 1년 전보다 95% 급증하며 크게 성장한 것으로 조사됐다. 임 연구원은 “인도 스마트워치 시장은 여러 브랜드들의 활발한 확장세에 힘입어 첫 번째 성장기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면서 “인도 시장은 코로나19에서 회복되는 내년 말부터 본격적으로 성장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내다봤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