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4 (목)

‘코로나19 종합상황지도’ K-방역의 또다른 ‘성공’ 사례

기사입력 : 2020-12-18 16:11

center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종합상황지도[사진=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가 회원사들과 협력해 서비스하고 있는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종합상황지도’도가 유엔(UN)산하 기구인 유엔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위원회(UNESCAP)에서 발표됐다.

18일 오전 태국 방콕에 소재한 UNESCAP 본부와 온라인으로 진행된 “동아시아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공간정보의 통합” 세미나에서 국내에서 개발돼 서비스되고 있는 ‘코로나19 종합상황지도’를 소개했다.

지난 6월 ‘코로나19 종합상황지도’의 첫 발표 이후 올해 ‘IT 우수 사례’로 꼽히며 다시 발표하게 된 것으로, K-방역의 또다른 성공 사례로 꼽힌다. 이날 발표는 김인현 한국공간정보통신 대표가 맡았다.

지난 4월 한국공간정보통신, 가온아이, 와이즈넛, 이스트소프트 등 협회사들과 함께 구축한 코로나19 종합상황지도를 처음 공개하면서 시민들로 큰 호응을 받았다.

코로나19 종합상황지도는 한국공간정보통신이 만든 인트라맵이라는 GIS 엔진을 바탕으로 한 위치기반 서비스이다. 기존 확진자의 동선 정보를 비롯해 위치기반 선별진료소, 학교, 질병관리본부의 제공 정보 등을 실시간 업데이트하고 있다. 각 시설정보 뿐 아니라 장애인을 위한 경사계단과 엘리베이터 설치유무까지도 상세하게 제공하고 있다.

현재(18일)까지 확진자 동선정보는 전국적으로 3만여 건이 업데이트됐고, 2억 뷰를 돌파했다. 현재 코로나19 관련 자료는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직접 받아 업데이트되고 있다.

세미나에서 사례 발표를 한 김인현 대표는 “아시아권 UN가입 국가들에게 우리나라 공간정보 IT기술을 소개하면서 아시아 국가들의 코로나 관련 정보 관리에 대한 실질적인 정보 교류와 도움을 주게됐다”며 “K-방역의 IT 사례로 인해 수출을 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본 기술을 UN에 소개 하게 해준 국토정보지리원측과 확진자 데이터를 10개월 이상 업데이트 해주는 자원봉사자들과 개발에 도움을 준 한국소프트웨어산업 협회 참여 기업체들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한편 현재 종합상황지도의 코로나19 관련 자료는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직접 받아 업데이트되고 있다. 관련 자료는 일반에 공개돼 있어 MIT, 전남대 등에서 확진자 동선 추적 등의 연구자료로 활용되고 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