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금)

'아내의 맛' 함소원, 난방 텐트로 '짠소원' 본캐 소환

기사입력 : 2020-12-29 21:20

center
29일 밤 방송되는 TV조선 '아내의 맛'에는 함소원이 난방 텐트 구입에 나서는 등 짠내 진동하는 본캐 '짠소원'을 소환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사진=TV조선 제공
'아내의 맛' 함소원이 본캐 짠소원으로 복귀한다.

29일 밤 방송되는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129회에서는 화려한 플렉스의 삶에 도전했던 함소원이 타격 입은 통장을 지키기 위해 짠소원을 소환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함소원은 딸 혜정이가 없으면 집을 이글루로 만들어버리는 명불허전 짠소원의 행동을 되새기면서 '짠소원표 공짜 겨울나기 비법'을 낱낱이 공개할 예정이다.

지난주 함소원은 '인생은 한 방! 화끈하게 살아보자!'며 100만원을 인출해 통장 쇼와 고급 음식 등으로 플렉스를 펼쳤다. 함소원은 가벼워진 통장을 어떻게든 지키고자 혜정이가 없으면 집에서 난방을 금지하겠다고 공표했다.

특히 난방 절약 프로젝트의 첫 시작으로 중고 마켓에서 난방 텐트를 사기로 한 함진 부부는 쓰지 않는 물건을 팔아 비용 충당에 나선다.

그러나 함소원은 집안 온도를 올리기 위해 난방 텐트가 반드시 필요하지만, 물건마다 "추억이 많아서 못 팔아"라고 쉽게 내놓지 못해, 과연 중고거래에 성공할 수 있을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또 이날은 크리스마스를 맞아 장영란이 선물보따리를 들고 함진가(家)를 찾는다. 장영란이 딸 지우가 입던 옷을 혜정이에게 물려주기 위해 한가득 가져온 것. 함소원은 마음에 드는 옷을 쟁취하기 위해 맞지도 않는 큰옷을 혜정이에게 입혀보는 등 '오버핏 패션쇼'까지 열어 폭소를 선사한다.

또 함소원과 장영란은 진화가 사둔 생선 삼식이로 저녁 식사를 준비한다. 장영란은 공식 '요리 똥손' 함소원을 위해 실패 없는 매운탕 레시피를 전수한다.

사람들과 어울리는 것을 힘들어하는 자발적 아웃사이더 함소원은 가족만큼 편한 장영란에게 나름의 속사정을 털어놓기도 했다는 전언이다.

제작진은 "함진 부부는 '아내의 맛'을 통해 다채로운 좌충우돌 일상생활을 생생하게 공개하며 공감과 감동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가족을 위해 차츰차츰 성장하고 있는 함진 부부의 남다른 이야기를 지켜봐 달라"고 청했다.

함소원의 돈 안들이고 겨울나는 꿀팁은 이날 밤 10시에 방송되는 '아내의 맛'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