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3 (수)

'MBC 연기대상' 박해진, 영예의 대상 수상…안보현 김혜준 신인상 수상

기사입력 : 2020-12-31 00:02

center
30일 밤 생방송된 '2020 MBC 연기대상'에서 배우 박햐진이 '꼰대인턴'으로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다. 사진=MBC 제공
배우 박해진이 MBC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30일 밤 생방송된 '2020 MBC 연기대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무관중으로 진행됐다. 방송인 김성주가 32년 만에 첫 연기대상 단독 진행을 맡았다.

박해진은 '꼰대인턴'을 통해 영예의 대상을 거머쥐었다.

그는 " 제가 이 상을 받아도 될지 잘 모르겠다. 2008년도에 MBC에서 신인상을 받고 12년 만에 MBC 작품을 했는데 큰 상을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사랑하는 가족 고맙다. 병원에 계신 할머니, 지금 면회도 안되는데 건강하게 보면 좋겠다"고 말했다.

"과거 작품을 하면서 힘들다는 생각, 빨리 효율적으로 끝내고 싶다는 치사한 생각을 한 적도 있는데 '꼰대인턴'은 매일 촬영장에 가는 것이 기대됐다""정말 고맙고 따뜻한 작품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제가 평생 이 상을 다시 받을 수 있을진 잘 모르겠다. 두 번 다시 받을 수 없을지도 모르는 소중한 상"이라며 "만약 소원과 맞바꾼다면, 소중한 일상과 바꾸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 코로나 때문에 힘든데 다들 모여 잔치를 하고 있지만 마음이 무겁다""다들 힘내자"고 덧붙였다.

배우 신성록, 남지현, 김응수, 임수향이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했다. 최우수 연기상 월화 미니시리즈·단막드라마 부문에서는 '카이로스' 신성록과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 남지현이 수상했다. 최우수 연기상 수목 미니시리즈 부문에서는 '꼰대인턴' 김응수와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임수향이 상을 받았다.

남자 신인상은 '카이로스' 안보현이 수상했다. 그는 "연기하면서 버킷리스트 중 하나가 이 무대에 서는 것이었는데 신인상을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박승우 감독의 첫 작품을 함께 해서 큰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여자 신인상은 '십시일반' 김혜준이 받았다. 그는 "어릴 때부터 하고 싶었던 연기를 좋은 분들과 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한데 한 번 뿐인 값진 상을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십시일반'을 하기 전 제 스스로 확신이 없어서 걱정했는데 그럴 때마다 누구보다 저를 믿어준 감독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