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우이혼' 최고기, 유깻잎에 재결합 직진 고백 "우리 집에 다시 들어와 살래?"

기사입력 : 2021-01-10 23:24

center
11일 밤 방송되는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8회에는 '2호 커플' 최고기가 전처 유깻잎에게 돌직구 재결합 제안을 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사진=TV 조선 제공
'우이혼' 최고기가 전처인 유깻잎에게 깜짝 재결합을 제안한다.

11일 방송되는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이하 '우이혼') 8회에서는 '2호 커플' 최고기와 유깻잎의 재결합 분위기가 무르익는 모습이 그려진다.

지난 4일 방송된 7회에서 최고기는 제작진에 긴급 SOS 요청해 유깻잎과 재결합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7회에서 유깻잎은 이혼 전 최고기와 함께 살던 집에서 딸 솔잎이와 세 가족이 다정한 일상을 즐겼다. 솔잎이는 오랜만에 집에 온 엄마에게 수제비가 먹고 싶다고 하는 가 하면 그동안 꾹꾹 눌러두었던 어리광도 마음 껏 부려 먹먹함과 애틋함을 선사했다.

8회에서 최고기는 드디어 집에서 다시 만난 유깻잎과 진솔한 대화를 나누며 재결합에 대한 진심을 전했다는 전언이다.

무엇보다 최고기는 이혼 전 같이 살던 집에서 유깻잎, 솔잎이와 이틀을 보내며 많은 생각에 잠겼던 상황. 한 침대에서 똑 닮은 모습으로 함께 자고 있는 유깻잎과 솔잎이의 모습을 한참 바라보던 최고기는 핸드폰으로 사진까지 찍으며, 흐뭇하면서도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예정보다 하루 더 최고기의 집에 머물게 된 유깻잎과의 마지막 밤, 최고기는 "우리 집에 다시 들어와 살래?"라며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깜짝 돌직구 고백을 한 최고기는 유깻잎에게 "나중에 솔잎이가 '아빠가 나를 위해 용기를 내줬구나' 생각해주면 좋겠다"라는 깊은 진심을 전했다.

유깻잎이 최고기의 재결합 고백을 받아들여 딸 솔잎이와 한 집에서 세 가족이 다시 같이 살게 되는 것인지는 11일 밤 10시 방송되는 '우리 이혼했어요'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