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이용식 딸 이수민, 박보영 닮은꼴 청순 미모 눈길…김학래 아들 김동영과 핑크빛 기류

기사입력 : 2021-01-11 09:51

center
개그맨 이용식 딸 이수민 양과 개그맨 김학래 아들 김동영 군. 사진=JTBC
개그맨 이용식의 딸 이수민 양과 후배 개그맨 김학래의 아들 김동영 군이 핑크빛 기류를 형성해 설렘 지수를 높였다.

지난 10일 밤 방송된 JTBC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에는 팽현숙-최양락 부부, 강재준-이은형 부부, 임미숙-김학래 부부가 출연한 가운데 개그맨 허안나와 오경주 부부가 첫 등장했다.

이날 임미숙-김학래 부부는 아들 김동영과 함께 개그계 선배 이용식의 집을 방문했다.

이용식 딸 이수민은 배우 박보영 닮은꼴 청순 미모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스튜디오에서는 이수민의 영상을 보고 "말도 안 된다. 수민이가 저렇게 예뻐졌냐", "얼굴에 박보영이 있다"며 감탄했다.

알고보니 이수민은 무려 40kg나 감량했던 것. 임미숙은 "수민이가 살을 많이 뺀 것 같다"며 얼라만 감랑했는지 물었다. 이수민은 "40kg 정도 뺐다"며 "5년 정도 운동을 꾸준히 해서 뺐다"고 털어놓았다.

이날 김동영은 이수민에게 줄 꽃다발을 준비했고, 슈트를 차려입었다. 이에 이용식은 김동영에게 "우리 사위"라며 분위기를 띄웠다.

임미숙은 사전 인터뷰에서 "옛날부터 가족끼리 자주 만났는데, 그때부터 아이들을 결혼시키자는 말을 많이 했었다"고 전했다.

김동영도 인터뷰에서 "부모님들의 의견일 뿐 나와 수민씨의 의견은 아니다"라면서 "친하셔서 그런 것 같다"며 수줍어했다.

임미숙은 "이렇게 앉아서 식사하니 상견례를 하는 것 같다"며 아들 김옹영과 이수민을 엮기 시작했다.

김동영 또한 이수민에게 먼저 음식을 덜어주는 등 매너남 면모를 과시해 설렘 지수를 높였다.

첼로를 전공한 이수민은 디저트 시간에 클래식과 트로트 곡을 연주해 양가 어른들의 칭찬을 받았다.

김동영은 연주하는 이수민을 뚫어지게 쳐다봐 또다시 미묘한 기류를 형성했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