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금)

현대百 압구정본점 ‘멘즈 럭셔리관’, 남성용 럭셔리 부티크로 변신

기사입력 : 2021-01-18 00:00

center
현대백화점이 17일 압구정본점에 국내 다섯 번째 '프라다 워모' 매장을 개점했다. 프라다 워모는 프라다의 남성 전용 브랜드다. 사진=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멘즈 럭셔리관’이 남성들을 위한 럭셔리 부티크로 변신한다. 이 지점은 지난해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를 연이어 선보인 데 이어 이번엔 이탈리아 대표 명품 브랜드인 ‘프라다(PRADA)’의 남성 매장을 선보인다.

현대백화점은 압구정본점 4층 멘즈 럭셔리관에 ‘프라다 워모(PRADA UOMO)’ 매장을 개점했다고 17일 밝혔다. 프라다 워모는 프라다의 남성 전용 브랜드로, 압구정본점 매장은 프라다 워모의 국내 다섯 번째 매장이다.

프라다의 역사는 1913년 마리오 프라다(Mario Prada)가 이탈리아 밀라노에 가죽 전문 매장을 열면서 시작됐다. 이 브랜드는 1995년 젊은 남성들을 겨냥해 프라다 워모를 선보였고, 국내에 2003년 첫 진출했다.

이번에 문을 연 매장은 국내 프라다 워모 매장 중 처음으로 매장 내부 한 면을 상품 진열장이 아닌 대형 LED 스크린으로 채웠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LED 스크린에서는 프라다의 정체성을 담은 영상 10~20개가 연이어 송출된다.

현대백화점은 지난해부터 압구정본점 4층을 남성들을 위한 럭셔리 부티크로 만들어나가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6월 압구정본점 4층의 이름을 ‘멘즈 럭셔리관’으로 정하고, ‘구찌 멘즈’ ‘발렌시아가 멘즈’ ‘랄프로렌 퍼플라벨’ ‘로로피아나 멘즈’ 등 글로벌 럭셔리 남성 브랜드의 구색을 강화해오고 있다.

그 결과 지난해 하반기(7~12월) 멘즈 럭셔리관의 매출은 2019년 하반기와 비교해 14.4% 늘었다. 특히 30~40대 남성 고객의 매출은 2019년 대비 106.8% 상승했다. 회사 측은 매장 개편 이후 명품을 선호하는 젊은 층의 방문이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현대백화점은 이번 프라다 워모 매장에 이어 올 상반기 중으로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돌체앤가바나 멘즈’의 국내 두 번째 매장을 열 예정이다. 또 연내에 해외 럭셔리 브랜드 2~3개를 멘즈 럭셔리관에 추가로 선보일 계획도 갖고 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글로벌 럭셔리 남성 브랜드를 연이어 유치하면서 구매력 있는 남성 고객들의 방문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면서 “압구정본점뿐만 아니라 올해 남성관 리뉴얼을 계획 중인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과 판교점 등도 남성 럭셔리 부티크로 거듭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