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6 (토)

켄 후 화웨이 순환회장 “코로나 이후 '디지털 격차' 해소 위한 혁신 필요”

기사입력 : 2021-02-23 17:07

center
켄 후(Ken Hu) 화웨이 순환회장[사진=화웨이]


“코로나19가 통제되면 세계는 K자형 경제 회복의 실질적 위험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디지털 기술의 혜택을 적극 수용하는 집단과 그렇지 않은 집단 사이의 격차는 더욱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켄 후(Ken Hu) 화웨이 순환회장은 23일 ‘MWC상하이 2021' 개막 기조연설에서 “불균형 발전과 디지털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포용 성장을 추진해야 하며, 더욱 두텁고 넓은 사회적 가치를 만드는 방향으로 혁신이 이뤄져야 한다”며 이같이 진단했다.

그는 “혁신은 단지 우리가 직면한 과제들을 해결하는데 그치지 않고, 미래를 밝히고 있다”면서 “팬데믹 상황이 통제된다면, 우리는 삶의 질을 높이고, 기업을 더 스마트하게 만들고, 더 포용적인 세상을 만들기 위해 어떻게 혁신할 수 있을지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디지털 기술에 대한 불공정한 접근은 정보격차를 확대시키며 팬데믹은 이 상황을 더욱 악화시켰다”며 “격차 해소를 위한 사다리를 놓고 디지털 포용을 추진하는데 혁신을 집중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코로나19로 새로운 디지털 인프라가 필요하다‘는 그는 화웨이가 지난 1년간 170여 개국에 걸쳐 300여 개 네트워크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통신사들과 긴밀히 협력해 왔다는 점도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인도네시아는 화웨이의 새로운 디지털 제공 기술을 채택해 5만 개 이상의 기지국과 중국 닝샤 지역에서 통합 라우터를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이를 통해 이 지역 기업들은 멀티클라우드를 사용하고 보다 신속하고 저렴한 비용으로 클라우드로 전환할 수 있었다고 언급했다.

켄 후 순환회장은 “경제회복을 지향하면서 혁신이 오늘에만 국한되지 않고, 내일을 밝히고 더 큰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도록 매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화웨이는 구체적 투자금은 밝히지 않았지만 가나 국가의 통신사들과 농어촌 네트워크 인프라를 구축하는 프로젝트 제휴를 맺고 가나 전역 2000개 이상의 지역에 루럴스타(RuralStar)로 불리는 기지국을 설치할 계획을 공개했다. 이를 통해 가나의 모바일 커버리지는 기존 83%에서 95% 수준으로 확장되고, 다수의 지역사회가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켄 후 순환회장은 기조연설에서 화웨이의 최첨단 AR(증강현실) 애플리케이션인 사이버버스앱(Cyberverse App)을 소개했다.

5G네트워크, 5G 기기, AR 기술 등이 융합된 이 앱은 실제와 같은 숲이나 우주 공간 등의 환경을 구현해 사용자가 몰입감 있는 가상 경험과 시뮬레이션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이 앱은 5G를 통해 고정밀, 센티미터 단위의 위치 식별, 대규모 컴퓨팅 파워 및 고대역폭 전송 등을 지원해, 가상 및 물리적 실제 세계가 중단없이 매끄럽게 통합되도록 돕는다. 사이버버스앱을 통해 교육, 엔터테인먼트, 여행, 교통 및 수송 등 다양한 산업은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창출할 수 있다.

켄 후 순환회장은 화웨이가 운영하는 동관사우스팩토리(Dongguan South Factory)의 5G 스마트폰 생산라인은 현재 클라우드 기반 AI 애플리케이션이 탑재된 5G네트워크를 활용하며 막대한 생산성 제고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소개했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과정에서도 비즈니스 기회가 창출될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 시장조사기관들은 2025년까지 중국 전체 GDP의 55%가 디지털 경제에 의해 생산되고, 세계 통신사 매출의 60%는 개인이 아닌 산업 고객들로부터 도출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켄 후 순환회장은 이러한 시장 예측을 달성하기 위해 "모든 산업이 디지털 기술로 역량을 높이고, 생태계를 구축하며,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